동료를 위해 발 벗고 나선 ROTC 후보생들
동료를 위해 발 벗고 나선 ROTC 후보생들
  • 이영흠 수습기자
  • 승인 2018.06.0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한 후보생을 도운 따뜻한 이야기 전해져

_우리대학 학생군사교육단(이하 학군단) 소속 후보생들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후보생을 자발적으로 도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면담 중 김 모 후보생의 어려운 가정형편을 알게 된 학군단 김진황 단장이 후보생 대표에게 김 후보생에 대한 도움을 제안하면서 자발적인 모금이 시작된 것이다. 이에 대해 조인제 ROTC 후보생 대표(기계공학부·15)우리와 같은 후보생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듣고 당연히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비록 큰 돈은 아니지만 기대보다 많은 후보생들이 모금에 참여해줘서 의미가 있었다고 전했다.

_이번 모금에는 총 146명의 후보생이 참여해 약 40만 원을 기부했으며, 학군단장 및 훈육관 20만 원과 선배인 이양우 ROTC 동문회장이 쾌척한 100만 원을 합해 총 160만 원을 김 후보생에게 전달했다. 도움을 받은 김 후보생은 후보생 생활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이렇게 많은 분들에게 뜻밖의 도움을 받아 큰 힘이 되었다집안 사정이 좋지 않아 평소에 일과 학업을 병행하고 있었는데 앞으로 더 열심히 학업과 학군단에 임하겠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조인제 후보생 대표는 김 후보생에게 큰 힘을 줬다는 생각에 뿌듯하다“ROTC 후보생으로서의 자긍심이 생겼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진황 단장은 우리대학 ROTC 후보생들이 체력뿐만 아니라 인성 또한 갖추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기쁘다앞으로도 힘든 후보생이 있다면 모든 후보생들과 함께 돕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김진황 단장은 이번 일로 ROTC에 대한 위상이 제고됐을 것으로 본다“2학기에 모집하는 ROTC에 학생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_한편, ROTC의 미담 사례를 듣게 된 학생들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평소 학군단에 관심을 가진 김상원 학생(해양신소재융합공학과·18)이전부터 학군단에 관심이 많아 지원을 고려하고 있었다이번 김 후보생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학군단을 더 좋게 보게 되었다고 전했다.

ROTC 후보생 단체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부산광역시 영도구 태종로 727 (한국해양대학교) 다솜회관 1층
  • 대표전화 : 051-410-4121~2
  • 팩스 : 051-405-497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영완
  • 명칭 : 한국해양대학교 언론사
  • 제호 : 한국해양대신문
  • 등록번호 :
  • 등록일 : 1980-11-25
  • 발행일 : 2019-04-17
  • 발행인 : 이호진(대행)
  • 편집인 : 방재혁
  • 한국해양대학교 언론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해양대학교 언론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oupress@kmou.a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