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만연한 불법제본
아직도 만연한 불법제본
  • 김상규 수습기자
  • 승인 2019.04.3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의 절반 이상 불법복제 경험, 1학기당 평균 2권 불법복제
교재 불법복사 사진
교재 불법복사 사진

_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저작권보호원은 올해 3월 대학교재 불법복제 행위 집중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단속을 시작했다. 작년 하반기 문체부가 실시한 대학교재 불법복제 이용실태조사에 따르면 대학생 중 절반 이상인 51.6%불법복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뿐만 아니라 한 학기당 필요한 교재 6권 중 2권을 불법 경로를 통해 구매하고 있다고 대답해 대학가의 불법복제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현우(해양환경학과.15)학생은 대다수의 학생들이 제본이 잘못된 것은 알지만 많은 전공 서적을 구매하는 게 부담되는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_평균적으로 학생들이 학기당 5~6권의 책이 필요하다. 가격대가 권당 2만원 이상을 호가해서 매 학기당 10만원 이상 책값으로 쓰인다. 하지만 제본을 하면 30~50% 저렴하게 책을 구할 수 있어 유혹을 뿌리치기가 힘들다.

_이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대학 해양과학기술대 학생회 RE:BORN 이 주최한 중리나라는 중고 책들을 한 권당 약 2000~5000원의 가격대로 싼값에 판매하여 수익금은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편, 도서판매업체 커넥츠북에세도 대학 교재를 저렴한 가격에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김병희 부대표는 대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전공서적 불법복제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교재 대여 서비스를 시작했다반납된 교재는 다음 학기에 다시 활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환경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는 공유경제 모델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_교재 대여 서비스 및 중고장터 등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학생들의 이용은 저조한 현실이다. 불법 제본 행위는 저작권법을 위반한다는 사실을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인식전환이다. 불법제본은 저작권법 위반이고 저작권자가 원하면 민형사상 소송까지 당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